한밭일보
세종세종시
세계 10개국 공무원 “미래전략수도 세종 원더풀”14~15일 자율주행차량 탑승·베어트리파크·뒤웅박고을 등 견학
김태정 기자  |  yonhap-tv@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15  12:55: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세종특별자치시청사(사진=세종특별자치시)

세종시의 우호협력국인 튀르키예와 중국을 포함한 해외 10개국 지방공무원 27명이 미래전략수도 세종시를 찾았다.

세종특별자치시는 14일부터 1박 2일간 외국 지방공무원 초청연수 프로그램 연수생을 초청해 ‘세종에서 만나는 창조와 도전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외국 지방공무원 초청연수 프로그램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팸투어는 K2H에 참여한 공무원을 대상으로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참모습을 보여주고 이들을 통해 해외 주요 도시와 세종시 간 교류·협력의 계기로 삼기 위해 마련됐다.

팸투어 초청대상은 튀르키예,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중국, 우즈베키스탄, 일본, 몽골, 도미니카공화국, 짐바브웨에서 온 공무원 27명이다.

이들은 첫날인 14일 시청 책문화센터에서 개최한 환영식에 참석한 후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로 이동해 자율주행차량을 탑승하며 세종의 미래를 체험했다.

이튿날인 15일에는 베어트리파크와 뒤웅박고을, 카페 전망대를 찾아 세종시의 전통과 현재를 체험했다.

이들은 세종시 내 여러 곳에 깃든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도시의 현재를 즐기며 대한민국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미래를 예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콜롬비아에서 온 후아니타 루이스 비야 씨는 “도시에서는 자율주행차량을 탑승하고 농촌에서는 정원과 수천 개의 장독대를 둘러보니 다른 곳에서 느끼지 못한 색다른 체험이었다”며 “세종시는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고 있었고 미래·정원·문화도시로의 체험은 무척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글로벌 홍보단인 세종프렌즈와 KDI국제정책대학원 세종 글로벌리더, 시청 외국어지원단이 함께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김성기 기획조정실장은 “K2H 10개국 연수생 27명은 앞으로 본국으로 돌아가 세종시를 알리는 홍보대사로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을 통해 해당 도시와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인기기사
1
세종시, ‘친환경종합타운 입지 선정’적극행정 ...
2
남양유업 세종공장, 지역민 난방비 후원
3
서울 강남구, 뚝심행정으로 보도 없던 9개교 ...
4
동방푸드마스타, 음성군장학회 장학금 1천만원 ...
5
서울 중랑구, 2024학년도 대입 정시설명회 ...
6
서울 중랑구,‘음주폐해 예방의 달’보건복지부 ...
7
고성군 고성문화재단, ‘문화도시 조성사업’성과...
8
충남도, 세계무대에 펼친 ‘탄소중립 경제 특별...
9
서산시, 지역별 특색있는 경관조성사업 추진
10
청주시 백제유물전시관, 2023년 특별전 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동 673번지 한밭빌딩 2층
서울본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6길 28-9 204호   |  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 서울, 아0326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8일  |  발행·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3 한밭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battime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