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일보
뉴스사건사고
황운하 의원 “허위보도는 명예훼손이자 저를 국회의원으로 뽑아준 선거구민에 대한 모독”황운하 의원, 조선일보 사설에 대해 정정보도·손해배상 언론중재위 조정 신청
김태정 기자  |  tvyonhap@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9  15:28: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사진 · 대전 중구)은 조선일보가 지난 8일자 31면에 보도한 <세상 희한하게 돌아간다.>사설이 허위·왜곡보도에 해당한다고 판단,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조정 신청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황의원은 해당 사설이 허위보도이며 악의적인 보도임을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먼저 ‘대통령의 30년 친구를 울산시장에 당선시키기 위해’라는 허위보도에 대해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의 토착 비리를 응징하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직무를 수행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압수 수색은 법원의 영장 발부일에 맞추어 실무진이 영장 집행일을   판단하고, 실무수사관이 관행에 따라 집행하는 만큼 ‘야당 후보가 공천을 받는 날 압수 수색을 지시하는 등’이라는 사설 내용은 명백한 허위임을 지적했다. 

이어 황의원은 영장발부일을 경찰이 임의로 선택할 수 없다는 사실은   상식에 가깝고, 그날이 야당 후보가 공천을 받은 날이라는 사실은 그 뒤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사설은 황의원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어떠한 객관적 실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선거 공작을 했다.’라는 표현을 썼다. 이는 허위사실 보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해당 사설은 언론중재위원회가 분류한 ‘잘못된 보도의 유형’ 중 ①거짓을   사실인 것처럼 꾸민 허위보도, ②사실을 그릇되게 과장한 보도, ③개인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키는 명예훼손 보도에 해당한다.

황운하 의원은 “‘선거 공작’은 검찰과 조선일보 등이 만들어낸 악의적인 거짓 프레임으로, 이를 확정된 사실인 양 보도한 것은 명백한 허위보도다.”며, “이는 명예훼손이며 나아가 저를 국회의원으로 뽑아준 선거구민에 대한   모독으로,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기기사
1
한밭대, 실전창업교육 빌드업 부스팅 캠프 성료
2
포스코건설, 글로벌 금융사 HSBC·BNP P...
3
“비대면 수업 이렇게…”영등포구, 온라인 강사...
4
세종시, 포스트코로나 시대 비대면 수출마케팅 ...
5
세종시, 찾아가는 상담실‘아름행복두드림 사업’...
6
여의도 봄꽃축제, 4년 연속 대한민국축제콘텐츠...
7
강남구, 티슈형살균소독제 18만개 지급 … 교...
8
성북구, 사회적경제기업 UCC 공모전 개최 ....
9
고성군, 고성축협 가축경매시장 재개장
10
미세먼지 농도, 표정으로 말해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동 673번지 한밭빌딩 2층
서울본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6길 28-9 204호   |  전화 : 02-2679-2007  |  팩스 : 02-2679-2007
등록번호 : 서울, 아0326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8일  |  발행·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3 한밭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battimes@naver.com